본 조명 포털사이트는 조명업체 682사의 제품 113,898개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검색
업체등록 제휴문의 업체검색 위로가기

뉴스&소식

라이팅뉴스와 관련된 보도 자료 및 업체별 소식을 모아 볼 수 있습니다.

회사의 새로운 소식이나 행사 일정, 전시회 참관 일정 등을 직접 자유롭게 등록 게재하여 PR이 가능 합니다.

조명관련 업체회원의 소식 및 칼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전기안전공사, 비효율 규제 개선한다
라이팅뉴스 2020-06-02  |  조회수 35262

한국전기안전공사가 공사 계약 입찰 참가 제한 규정을 폐지했다. 고압 전기기기에 대한 시험성적서 인정 범위도 유연하게 바꿨다. 전기안전공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조직 내 비효율적인 기존 규정 7개를 대폭 손질해 혁신 경영에 나섰다.

 

먼저 신기술 지원을 위해 사내벤처 신청 자격을 확대했다. 근무기간 1년 이상을 지원 조건으로 했던 규정을 완화해 신규 입사자도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있으면 신제품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공사 계약 입찰 참가 제한 규정도 삭제했다. 공사 경쟁 입찰의 공정성과 동등한 참여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차원이다. 고객 불편 해소를 위해 불필요한 규제도 없앴다.

 

고압 전기기기에 대한 시험성적서 인정범위를 유연하게 해 제조번호가 표기돼 있다면 원본이 아닌 사본 제출도 인정해줄 방침이다.

 

신재생발전설비 수검자가 제출한 측정 및 시험결과도 가능한 수준에서 인정 범위를 확대해준다. 검토 후 재확인이 필요한 경우에만 검사원이 직접 측정하거나 시험하도록 했다.

 

부재 부적합설비 점검기간을 유연화 한 것 또한 민생혁신이다. 부적합 판정 설비를 재점검하는 과정에서 고객 부재로 종결 처리된 경우, 그간 2개월 내로 시한을 두던 것을 앞으로는 기한에 관계없이 소유자가 수리 후 점검 요청을 하면 바로 해주기로 했다.

 

한편, 전기 안심건물 인증제도 범위도 넓히고, 기존 안전관리대행사업자만 대상이던 일자리 지원 사업을 전기설계, 감리 등 유관업종으로 확대하겠다는 것도 공사가 힘을 기울이고 있는 혁신과제들이다.

 

22면-1 전기안전공사 1.jpg

 

<취재 / 하재찬 chany101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