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지사항 2021-12-30  |  조회수 18046

중소기업 혁신제품 지원 및 스마트 홈 구현 통한 탄소중립 정책 두드러져

 

새해에는 IoT 스마트홈 구현을 위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가전의 융합화가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정부는 2022년부터 IoT 가전 스마트홈 핵심부품 개발에 지원하기로 했으며, 탄소중립을 위한 전력 감축을 위해 LH를 중심으로 스마트 LED 조명을 통한 DR서비스를 확대키로 했다.

 

신산업·신시장 창출을 위한 혁신기술 확보 노력도 가시화될 전망이다. 특히, 혁신제품 발굴 확대를 위해 2022년부터 혁신제품 지정이 정기 6회, 수시 3회 등 총 9회에 걸쳐 시행될 방침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새해에는 180개의 신규 혁신제품 지정을 목표로 삼았다.

 

표준·인증 정책도 변화한다. 정부는 핵심 표준 선점과 인증제도 선진화를 통해 시장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하고, 각종 인증의 경우 다수인증 등을 통해 기업부담을 완화시킬 계획이다. 특히, 10인 이하 소규모 기업 비중이 80%를 차지하면서도 인증 종류가 다양하고 많은 조명업계는 다수인증 등 기업부담 요인을 지속 확인해 부담을 완화시킬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4면-기획 이슈 (2022 정부 정책).jpg

 

정부, 스마트홈 구현 통해 탄소중립 추진키로

정부는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가전의 융합을 통해 스마트홈 구현을 앞당길 방침이다. 이를 위해 2022년부터 IoT 가전 스마트홈 핵심부품 개발 지원에 착수하기로 했다.

조명분야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스마트 LED 조명을 활용한 전력 감축 시범사업이 이슈가 될 전망이다. LH는 2022년부터 ‘자동형(Auto) 국민DR(Demand Response) 서비스’를 통해 전력 감축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DR이란, 가정이나 상가 등에서 아낀 전기를 전력시장에 판매해 수익을 창출하는 제도다. 개별 입주 세대가 DR에 참여하는 것을 국민DR이라고 한다. 최근 늘어나는 전력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정부에서 탄소중립의 하나로 수요관리 정책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참여 세대는 문자,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전력거래소로부터 전력사용 감축 요청을 받으면 가전제품 및 조명을 끄는 등 전기 사용을 줄이고, 그 결과 1㎾h(킬로와트아워)당 약 1,300원의 정산금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LH는 입주민의 국민DR 참여도를 높이고 전력량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스마트 LED 조명을 활용해 기존 수동 방식을 자동 방식으로 바꿔 국민DR 시범사업 추진에 들어간다.

LH가 구입하는 스마트 LED 조명은 통신장비가 내장돼 인터넷에만 가입하면 별도 추가 공사 없이 무선통신이 가능하다. 전력거래소의 전력사용 감축 요청 시, 입주민이 직접 가전제품을 제어할 필요 없이 자동으로 조명 밝기가 조절돼 매우 편리하다. LH는 광주 광산구 광주 아름마을 1단지 국민임대주택 시범사업을 통해 입주민은 전력소비를 낮춰 전기료를 절감하고, 기존 LED조명 대비 에너지효율을 30%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별도 배관·배선 등 공사 없이 조명기구 교체만으로 무선통신 기반의 스마트홈 기능을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원격으로 조도 등을 바꿀 수 있어 입주민의 주거 편리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달청, 2022년 혁신제품 모집 및 지정 9회 시행

조달청에서 시행하고 있는 혁신제품 모집·지정이 2022년에는 정기 6회, 수시 3회 등 총 9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또 수요자 제안형이 기존 2회에서 4회로 대폭 확대되며, 공공수요 숙성지원(인큐베이팅) 제품 지정이 정규화 된다. 공급자 제안형에서는 추천위원 추천 제도를 정규화해 혁신성과 기술력을 갖춘 혁신제품 발굴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정된 혁신제품은 혁신장터에 등록되고 공공기관에서 3년 간 수의계약이 가능하며 조달청 시범구매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다.

조달청 관계자는 “새해에는 공공 수요와 현장 중심의 혁신제품을 적극 발굴해 180개 신규제품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공공기관이 필요로 하는 제품을 발굴하고 수요자 중심의 혁신 조달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달청은 2021년 모두 165개 제품을 혁신제품으로 지정했다. 제도 도입 이후 현재까지 지정된 제품은 총 324개다.

 

다수인증제도 등으로 기업부담 완화 노력

정부는 과도하고 중복되는 기술규제로 인해 기업 활동이 위축되거나, 시대에 뒤떨어진 기술규제가 제품의 시장경쟁력을 저해하지 않도록 지원해서 우리 기업의 기술경쟁력이 향상될 수 있도록 정책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특히, LED조명 제품 기업은 취득해야 하는 인증의 종류가 다양하고 많아 10인 이하 소규모 기업 비중이 80%를 차지하는 조명업계는 지속적인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해 기존 한국조명ICT연구원 외에도 품목별 전담창구로 5개 기관을 추가해 기업의 접근성 및 편리성을 강화했다”면서 “새해에도 안전관리는 철저히 하되, 다수인증 등 기업부담 요인을 지속 확인해 중소기업의 부담을 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해 표준협회 등 7개의 다수인증 원스톱처리 지원센터를 지정해 LED조명 등 20개 품목을 대상으로 103건의 상담 서비스와 16개 기업의 원스톱 통합인증을 지원, 한 개 품목 다수인증에 대한 부담을 줄인 바 있다.

 

<하재찬 chany@lighting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