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정부가 LED 조명기기의 안전기준을 개정해 제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천장조명, 전기스탠드 등의 LED 조명기기를 장시간 사용할 경우 청색광 노출로 인해 사용자의 눈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제품별로 청색광 위험등급을 관리하고 주의사항을 표시하도록 관련 안전기준을 개정한다고 지난 12월 21일 밝혔다.

 

국표원은 이와 함께 모발 손질기기 등 32개 품목의 안전기준을 개정해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되는 제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원격 자동복구 누전차단기와 같은 융·복합 신제품의 출시도 지원한다.

 

모발 손질용 제품(고데기)의 경우 사용 중 부주의로 가열판에 얼굴이나 손 등이 닿아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만큼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발열이 없는 손잡이 부분을 시각·촉각적으로 식별되도록 규정하고 주의사항을 기재토록 할 방침이다.

 

또, 낙뢰 등으로 무인 통신중계소·기지국 등의 전원이 차단됐을 경우 원격으로 정전복구가 가능한 원격 자동복구 누전차단기는 현행 안전기준에는 관련 규정이 없어 현장에 사용할 수 없는 문제가 있었다. 따라서 이를 개선하기 위해 규제샌드박스 임시허가를 진행 중이며, 2022년 상반기 중 안전기준을 개정해 현장의 애로 해소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전기차 무선충전기 안전기준 마련에도 착수한다. 국표원은 전기차 무선충전기가 적시에 시장에 출시될 수 있도록 현재 제정 작업이 진행 중인 국제전기표준화위원회(IEC)의 국제표준안을 토대로 예비 안전기준 마련을 선제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9면-1 국표원, 안전기준 정비 2.jpg

 

<하재찬 chany@lighting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