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조달청은 코로나19 확산과 원자재 가격급등 등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경제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지난 8월 2일 밝혔다.

 

올해 말까지 연장된 정부의 ‘한시적 계약특례조치’를 현장에 적극 적용하는 등 중소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모든 경쟁 입찰에 가급적 긴급입찰을 허용하고 선금·하도급 대금은 신청일로부터 5일 이내에 단축해 지급할 방침이다.

 

코로나 19로 불가피하게 납품이행이 지체되거나 이행하지 못한 경우 부정당업자 제재, 지체상금 부과, 계약보증금 몰수 등 각종 제재적 조치를 면제하거나 납품기한 연장으로 중소기업을 돕기로 했다.

 

비대면 방식 등을 활용한 공공판로도 적극 지원된다. 조달청은 창업·벤처기업 상품몰인 ‘벤처나라’의 판매액을 연말까지 1,200억 원을 목표로 공공수요를 유도한다. 또 9월 27일부터 10월 22일까지 열리는 하반기 나라장터 상생세일을 지난해보다 확대·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실시했던 MAS제품 할인판매를 올해는 MAS제품과 우수제품, 상용 S/W까지로 확대하고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는 ‘코리아 나라장터 EXPO 2021’을 개최해 중소기업의 공공시장 판로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비대면 온라인 해외조달시장 공략도 추진된다. 9월 혁신조달기업 대상 온라인 미주 조달시장 개척단을 구성해 해외바이어와 상담회를 개최하고, 이어 11월 15~26일까지 공공조달 수출상담회를 열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16면-1 조달청 2.jpeg

2018년 코리아 나라장터 EXPO 수출계약 현장 모습

 

<취재 / 하재찬 chany@lighting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