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친환경 LED조명 전문기업 아이스파이프(대표 : 이석호)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실시하는 에너지 수요관리 핵심 기술개발 사업의 주관기업으로 선정됐다.

 

아이스파이프㈜는 엘지이노텍, 삼성중공업, 전기연구원이 참여하는 사업명 ‘산업 폐열 활용 열전발전 시스템 개발 및 실증’ 과제 중 세부과제를 주관하는 기업으로 ‘산업체 다원 폐열 재생 열전발전 시스템 개발 및 실증’ 사업을 담당한다.

 

해당 과제는 지난 5월 시작해 오는 2026년 4월 종료되며 세부과제의 주요 참여기관은 이박스㈜, 카이스트, 디지스트, 인하대 등이다.

 

열전발전은 철강산업, 화학산업, 선박산업 등 공장·대형선박·열병합발전소 등을 운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온의 폐열을 회수하고, 열전발전기 시스템을 가동해 버려지던 에너지를 활용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일환이다. 본 과제에서는 포스코광양의 연속주조 공정, ㈜대창의 구리주조 공정, ㈜한성의 금속 열처리 공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활용할 계획이다.

 

아이스파이프㈜의 열전발전 과제책임자인 박동덕 부사장은 “열전발전 시스템의 열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방열 기술의 최적화가 핵심 기술 중의 하나”라며 “아이스파이프는 지난 10년간 방열기술 개발에 연구비를 100억원 넘게 투입하며 기술개발 투자를 아끼지 않은 기업인만큼 이 방열기술력을 바탕으로 연구과제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이스파이프㈜는 열전발전사업 외에도 최첨단 연구소 및 생산라인을 겸비한 LED조명기업으로 조달청에서 지정하는 우수조달품목 ‘중공통기 방열강화형 LED램프’ 15종을 보유한 바 있다.

 

14면-3 아이스파이프.jpg

5㎾급 열전발전 설비 시공=아이스파이프 제공

 

<하재찬 chany@lighting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