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7개 시·도와 전국 도로조명 전기설비 원격관리 체계 도입에 본격 나선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전기안전관리법 개정을 통해 원격점검제도 도입을 확정했다. 전국 2,600만여 전기설비 점검을 1~3년 주기로 방문·대면 방식으로 하는 대신,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해 상시 비대면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그 시작으로 2023~2024년 전국 221만호 도로조명시설에 원격점검장치를 도입하고, 2025년 취약계층 노후시설 주택 3만호에, 2027년까지는 1,066만 전 일반주택에 원격점검이 가능한 지능형 전력계량기(AMI)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황윤길 에너지안전과장 주재로 4월 6일 오후 서울공항철도 회의실에서 전국 17개 시·도 담당자가 참여하는 ‘도로조명 전기설비 원격관리 체계 구축’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 참가자는 분전반과 가로등, 신호등 등 원격관리 대상을 정하고 운영 방법 등을 공유한다. 또 정부(국비)와 지방자치단체(지방비)가 여기에 필요한 예산을 어떻게 확보해 몇 대 몇으로 분담할지, 시범사업 참여 지자체에 어떤 혜택을 줄 수 있을지 등을 논의한다.

 

17면-1산업부, 도로조명 원격관리 추진 1.jpg

 

 <하재찬 chany@lighting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