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앞으로 LED마스크 등 LED 뷰티 디바이스에 대한 안전 관리가 강화될 전망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2월 3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19년도 제4차 소비자정책위원회’를 주재했다.

 

위원회는 특히 LED마스크 사용의 위해성 분석·평가 및 안전관리가 필요한 경우 안전기준을 마련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소관부처는 제품안전기본법상 제품안전정책협의회에서 결정된다.

 

그동안 LED마스크 부작용 사례가 증가하고 있으나, 마스크 내 LED 등이 인체에 미치는 위해성을 고려한 안전기준이 없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LED마스크 부작용 관련 사례는 2017년 1건, 2018년 23건, 2019년 39건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부작용은 안구 망막손상, 안구 결막염, 얼굴 따가움 및 통증 등이 대표적이다.

 

소관부처들은 소비자정책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해 관련 제도 개선 필요성에 동의했고 향후 관련규정 개정, 관계부처 협의 등을 통해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문제는 정부가 주무부처를 식품의약품안전처로 점찍으면서 관련 업계의 부담이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은 점이다. 식약처가 주무부처가 되면 의료기기나 이에 준하는 수준의 안정성 인증 및 의학적 효능을 정부 기관에 인증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업계는 주무부처가 완전히 정해질 때까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지만 식약처 기준의 인증 절차에 걸리는 비용과 시간을 부담하고 싶지 않다는 반응이다.

 

9면-2 LED마스크.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