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지사항 2019-06-04  |  조회수 22594

화재위험이 높은 미인증 LED조명을 공공기관에 납품한 업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LED조명 납품업체 대표 A(47)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5월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부산 지자체 등에서 추진한 취약계층 LED조명 교체사업에 개당 13만2,000원짜리 정품 LED조명을 납품하기로 해놓고 실제로는 32,000원짜리 미인증 조명을 납품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이 이런 수법으로 공공기관 31곳에 LED조명 5,000여개를 납품해 6억원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북구, 사하구, 부산진구 등 부산지역 6개 구청이 이들이 납품한 제품을 관내 취약계층 주거지 등에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계약서와 다른 저가 LED조명을 납품해도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일은 한 지자체 공무원이 나라장터에 오른 제품과 실제 설치된 제품이 다른 것을 수상하게 여겨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드러났다.

 

14면-1 미인증 LED.jpg